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희생자를 발생시킨 감염병이 뭘까요?
메르스, 에볼라 등이 떠올리지만 실상은 독감입니다.

해마다 국내에서 1천명이 독감으로 사망에이르고 있습니다. 독감을 방지할 좋은 방법은 예방주사를 맞는 것입니다.
기온이 떨어지고 서늘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독감 예방접종을 위해 병원을 찾는 사람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독감 접종 예방주사를 누가 맞아야 하는지 언제 맞는 게 효과적인지 알아보겠습니다.

감기와 독감 모두 바이러스로 인한 질병이지만 이는 종류가 다릅니다. 감기는 200여 개 이상의 서로 다른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질환인데요. 감기는 일반적으로 증상에 대한 치료로 나을 수 있습니다.

감기로 인해 열이 나면 내과에서 해열제 등을 처방하는 것들이 치료방법입니다.
반면 독감은 '인플루엔자'라고 하는 특정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는데요.
독감은 감기와 달리 항바이러스제를 복용해야 치료가 가능합니다.

독감은 계절성 질환입니다. 때문에 9~11월 사이 인플루엔자 백신접종을 통해 예방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경우 유행 전부터 12월까지 접종하도록 권장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독감 예방주사는 필수가 아닌 권고 사항입니다.
그렇지만 65세 이상 고령자나 고혈압이나 당뇨병을 앓고 있는 만성 질환자, 임신부, 6개월에서 6세 이하의 어린이는 독감 예방접종이 필수로 여겨집니다.
보건 당국은 특히 고령층에 독감 예방주사를 맞을 것을 강조합니다.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독감 사망자의 70%가 65세 고령자인 것으로 발표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고령층은 예방주사를 맞아도 항체가 생기는 비율이 젊은 사람들에 비해 현저하게 낮습니다.

독감 예방접종을 하면 젊은 사람은 70~90%의 확률로 독감 항체가 생기지만 노인은 절반도 안되는 수준입니다.
고령층의 독감 예방주사 항체 생성률이 31%라고 발표하기도 하는데요.
여담으로 독감 예방주사는 오전에 맞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독감뿐만 아니라 각종 접종에 해당합니다.

주사를 맞으면 체질에 따라 열이나 부작용 등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렇게 응급상황이 생기면 바로 병원에 방문해야 하므로 오전에 접종해야합니다.

또한 많은 사람이 술을 마시고 예방주사를 맞으면 백신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여겨집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결과 예방주사 전후 적당한 양의 음주는 백신 효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지나친 음주는 염증을 일으켜 부작용 위험을 높일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술과 달리 담배는 예방접종 전에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담배는 독감 예방주사 효과를 크게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예방접종 효과는 날씨, 습도, 바이러스의 종류 등 다양한 변수에 영향을 받습니다.

긍정적인 생각이나 유쾌한 기분이 주사의 통증을 다소 줄여줄 뿐만 아니라 백신 효과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국 노팅엄 대학이 고령자를 대상으로 기분을 먼저 조사한 뒤 독감 예방주사를 맞으며 실험을 했는데요.
결과 즐거운 상태에서 주사를 맞은 경우 혈액 항체 형성률이 더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간염 예방접종 대상자에게도 이 실험을 실시했는데 같은 결과가 나왔습니다.

2020/09/16 - [제품리뷰] -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밸런스 추석 부모님 선물로 제격

2020/09/16 - [분류 전체보기] - 유티아이 주가 전망 갤럭시z폴드2 폴더블폰 관련주

2020/09/16 - [건강정보&영양제] - 비타민c 메가도스 효과 있을까? 비타민C 효능 근육의 감소 억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