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증시에 상장되어 있는 공개된 기업을 주식회사라고 칭합니다.​
이렇게 증시에 상장이 되어 있는 기업들이 기업 운영을 위해서 자금 조달을 위한 방법이 몇가지 있습니다.

이 중 하나가 최근 가장 많이 쓰는 방법인 유상증자입니다.

유상증자란

단어 그대로 주식의 수를 유상으로 늘린다는 의미입니다.

반대의 경우 무상증자가 있습니다.

이제 막 주식을 시작한 투자자들은 유상증자란 단어가 신기하고 무슨뜻인지 궁금할 수 있는데요.

유상증자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국내 증시에 상장이 되어 있는 기업이 자금조달을 위해서 은행을 통해

대출을 받게 되면 거기에 따른 대출이자라던지 회수에 대한

까다로운 조건등을 감당을 해야 하지만 이미 증시에 상장이 되어 있는

주식을 좀 더 발행을 하고 그걸 판매하게 되면 은행 대출에 비하여 훨씬 부담이 덜면서

원하는 운영자금을 충당 할 수가 있습니다.


때문에 자금이 필요한 기업이라면 가장 선호하게 되는게 유상증자인만큼 주식 투자를 하시다보면 내가 투자한 기업이 유상증자를 한다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유상증자란 정확하게 무엇을 의미하는걸까요?

​유상증자란 주식회사가 추가적인 주식을 발행하여 그걸 주주들에게 유상으로 판매하는 것이며

무상증자란 반대로 주식회사가 주식을 발행해서 공짜로 주주들에게 일정비율로 나눠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유상증자는 방식에 따라서 2가지로 나뉩니다.

바로 주주배정유상증자 제3자배정유상증자 크게는 2가지로 나뉩니다.

여기에 공모방식이 있지만 쉬운 설명을 위해서 제외토록 하겠습니다.

#주주배정 유상증자

새롭게 발생한 주식, 그러니까 신주인수권리를 기존 주주들에게 배정하는
방식으로써 기존 주주가 이 권리를 포기하고 나는 신주를 받지 않겠다라고 한다면
실권주라고 하여 '선택받지 못한 신주'가 생기게 됩니다.


이렇게 선택받지 못한 실권주는 다시 의사회 결의 등을 통하여

다른 주주나 제3자에게 배정이 됨으로써 결국에는 대부분 전체 유상증자 물량들을 모두 계획대로 분배하게 됩니다.



흔히 시장에서는 이렇게 일반배정 유상증자 공시가 나오면 호재보다는 악재로 반영하여 주가가

조금은 아래로 흔들리는 경향들이 있으나 간혹 해당 기업이 명확하게 투명한 투자처를 사전에 주주들에게 충분히 인식키시고 그 사업내용이 미래에 주가를 끌어 올릴만한 매력이 있을 경우에는 오히려

주주배정 유상증자가 호재로 작용해 주가가 상승하는 흐름도 나옵니다.


예를들어 철강업을 하는 기업이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하여 온라인결제 관련 스타트업을 인수하겠다 라는 명확한 목적을 주주들에게 충분히 안내한 상태에서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진행한다면

기존 주주들에게 충분한 호재로 작용이 되어 주가상승이 될 수 있습니다. 

 

제3자배정유상증자


해당 기업의 주주들이 아닌 기업에서 명시한 특정 개인이나 단체를 대상으로 신주를 발행하

판매하겠다는 의미입니다.

이런 경우 주주들에게는 부담이 가지 않지만 결국에는 주식수가 늘어난다는 단점은

주주배정 유상증자와 동일하며 단지 내가 투자하고 있는 기업에 새로운 투자자가 나타났다라는 의미로

해석이 되는 경우에는 호재로 작용이 됩니다.


하지만, 간혹 부도덕한 기업의 경우 이런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하여

경영권이나 지분권을 천천히 넘겨가기 위한 수단으로도 이용이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제3자배정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했을 경우

아무래도 증자가 실패 할 가능성이 높겠다라는

판단이 있을 때 기업이 선택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배정방식이기도 합니다.


주식투자 하는 초보 투자자분들이라면 이 유상증자 공시를 한번이라도 봤을 것입니다.

분명히 똑 같은 주주배정 유상증자인데 어떤 종목에서는 주가가 급등을 하고

또 어떤 종목에서는 끝도 없이 추락하는 주가를 보면서 유상증자란

단어 자체를 굉장히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주식투자자분들이 많을겁니다.

 


​유상증자공시 나오면 그 자체만 읽고 넘어가지 마시고 해당 기업이 무슨 사유로 이번 유상증자를

진행하는지 그 '원인'을 정확하게 찾아서 해석을 하셔야 대응이 쉬어집니다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두산중공업은 현재 한국에서 유일하게 풍력발전소를 지을 시공 능력이 있습니다. 기술력이 검증된 기자재를 납품할 수 있는 회사이면서 해상풍력발전 실적을 가지고 있습니다.
두산은 2005년 이 시장에 뛰어들어 15년간 기술을 이어왔습니다.
기술주도 아닌 엄청난 실적이 있는 것도 아닌 두산중공업입니다. 주가가 치솟는 이유는 정부의 정책 때문입니다. 그린뉴딜 최대 수혜주와 대장주로 떠오르고 있기 때문인데요.
한국형 뉴딜 사업 정부가 그린 뉴딜 중 하나로 신재생에너지를 키우겠다는 내용입니다.
시장이 열렸다고 기존 업체들이 다시 들어오기엔 발전기 모델을 만들어 2년 정도에 걸쳐 입증을 해야 해서 진입장벽이 있었던 것인데요. 한국 경제를 일으키자는 한국판 뉴딜에 외국 자본을 쓸 이유도 없을 뿐더러 그렇게 하지도 않기 때문에 두산중공업이 주목받는 이유입니다.


유상증자 후 주가

새로 발행하는 주식을 돈을 내고 사는 유상증자와 공짜로 나눠주는 무상증자로 나뉩니다. 유상증자를 하면 발행주식수와 함께 회사자산이 늘어나고 무산증자는 주식수만 늘 뿐 자산에는 변화가 없습니다.
유상증자는 채권을 발행하거나 외부에서 자금을 빌리지 않고, 주식을 새로 발행해 손쉽게 자본을 조달하는 방식입니다.
기존 주주에게 신주를 배정하면 주주배정, 청약을 통해 모집하면 일반공모, 제3자에게 배정할 경우에는 제3자배정이라고 합니다.

유상증자는 투자시장에선 거의 리스크로 여겨집니다. 경영상태가 좋지 않거나 추가 자본이 필요해 유상증자를 단행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죠. 회사의 규모가 빠르게 커지는 성장하는 회사는 다를 수 있습니다. 규모를 크게 올려야하는 경우 유상증자를 단행하는 경우도 많아 꼭 악재라고 할 수 없습니다.

 

 

2020/09/17 - [주식&기업] - 엘지화학 물적분할 분사에 따른 LG에너지솔루션 12월 설립

2020/09/14 - [주식&기업] - 니콜라 사기일까? 주식 주가전망

2020/09/17 - [주식&기업] - 2차전지 소재 관련주 총정리

2020/09/12 - [주식&기업] - 두산중공업 유상증자 후 주가 전망

2020/09/12 - [주식&기업] - 인수합병 매각 계약해지 따른 아시아나항공 주가전망

2020/09/09 - [주식&기업] - 미증시 나스닥 하락세 이유, 기술주 테슬라 폭락 주가전망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