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과정에서 '상온 노출'이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 독감 백신을 맞은 사람이 2천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애초 보건당국은 문제가 된 백신 물량을 맞은 사람이 없다고 발표했었는데요.

접종자 수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국가 조달 독감 백신 사용 중단을 발표한 직후인 지난달 22일 '상온 노출'이 의심된 백신 접종자가 한 명도 없다고 밝혔었는데요.

하지만, 문제의 백신을 맞았다는 사람이 지난달 25일 이후부터 연일 급증하고 있습니다.

문제의 백신을 맞은 사람은 15개 지역에서 1,910명으로 늘었습니다. 하루 전보다 548명 늘어난 수치입니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조사 중인 백신으로 접종한 병·의원은 전국 231곳입으로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673명으로 가장 많고, 전북 326명, 인천 214명, 서울 149명 명 등입니다.

질병관리청 발표와 달리 접종자가 늘면서 독감백신사업이 부실하게 관리되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나오고 있는데요. 실제 의료현장에서 백신 접종과 관리를 부실하게 해온점도 점차 드러나고 있습니다.

통상 각 의료기관은 유료 접종 물량과 정부가 제공하는 무료 접종 물량을 별도로 관리해야 하는데, 이를 섞어서 관리하거나 돈을 받고 무료인 정부 조달 물량을 접종했는데요.

실제 한 의료기관에서는 돈을 내고 접종한 60명이 무료 물량으로 접종받기도 했습니다. 

접종자 가운데 '이상 반응'을 신고한 사람은 모두 8명으로 4명이 늘었습니다. 이상 반응을 새로 신고한 4명 가운데 2명은 오한·두통·메스꺼움, 1명은 두드러기, 1명은 설사 증상이 있다고 했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이와 관련해 8명 모두 접종 이후 증상이 있었으나 현재 상태가 호전됐다고 설명했습니다.

2020/09/30 - [일상] - 부산 서면 음주운전 사고

2020/09/30 - [꿀팁 정보&혜택 등] - 대형마트, 신세계백화점, 롯데백화점 휴무일

2020/09/30 - [일상] - 박경 학폭 논란 관련, 사과문 쓰는 법!

2020/10/01 - [금융&재테크] - 2020년 세법개정안 대주주요건 2023년 주식양도세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